ホーム

活動

きれいにする

후지산 쓰레기 되가져 가기 매너 향상 캠페인 2018

후지산 쓰레기 되가져 가기 매너 향상 캠페인 2018

후지산 쓰레기 되가져 가기 매너 향상 캠페인 2018

후지산에는 쓰레기통이 없다는 걸 아시나요?20180807080733.png

5고메, 등산로, 산장, 화장실에는 쓰레기통이 없답니다.

후지산 등산에서 발생한 쓰레기는 각자 들고 돌아갑시다.

추억은 남겨두되 쓰레기는 남기지 않는 것.

이것이 바로 후지산 등산의 규칙이랍니다.

20180807131733.png

잠깐! 그 쓰레기도 버려선 안됩니다!

담배 꽁초, 음식물이라면 버려도 괜찮다고 생각하고 있지는 않습니까? 안됩니다. 금방 분해되서 자연으로 돌아간다고 생각하고 있지는 않습니까? 후지산 5고메에서 가장 낮은 등산입구인 고텐바 입구도 1,440미터 입니다. 표고가 높아서 기온이 낮고 분해도 잘 진행되지 않습니다. 언제까지나 버린 그대로의 상태로 남아 있게 됩니다.

tabako.jpg banana2.jpg

쓰레기가 안 생기도록 궁리를 해 봅시다.

후지 등반 준비시에 되도록 쓰레기가 안 나오도록 계획합시다. 과자와 사탕등, 포장지와 상자를 빼서 알맹이만을 한 봉투에 넣기. 물은 페트병이 아니라 수통, 물팩(다 마신 다음 접어서 부피를 줄일 수 있는 것)에 넣기. 그리고 준비물로 쓰레기를 넣을 봉투를 가지고 갑시다.

시즈오카현쪽의 3개의 등산입구인 후지노미야구치, 스바시리구치, 고텐바구치에서 가지고 돌아갈 쓰레기 봉투를 나눠주고 있습니다. 이 봉투에 넣어서 쓰레기를 가지고 가 주세요.


20180807133234.png

등산용품도 쓰레기가 될 수 있습니다.

비닐 비옷(플라스틱제 레인웨어) 과 우산을 우비용품으로 가지고 갈 생각입니까? 후지산에서 비와 바람이 강해지면 우산은 간단히 부러지고 비닐 비옷은 찢어집니다. 우산과 플라스틱 비옷도 부러지거나 찢어지면 결국엔 쓰레기가 되어 버립니다. 비바람에도 견딜 수 있는 제대로 된 우비용품을 가지고 갑시다. 우비용품 렌탈도 가능합니다.

후지노미야구치 
8월10일(13:30~21:00)、12일부터18일(6:00~21:00)、
8월19일(6:00~13:30)
스바시리구치
8월11일(13:30~21:00)、12일부터18일(6:00~21:00)、
8월19일(6:00~13:30)
고텐바구치
8월11일부터19일(6:00~12:00)

한동안 신지않던 등산화와 운동화에는 주의합시다.

후지 등반에는 최소한 6시간은 걸어야 합니다. 5고메부터 위로는 용암이 굳은 작은 돌위를 걷게 됩니다. 신발 밑의 고무가 열화되어 있는 경우에는 떨어져 나가기 쉬워 집니다. 고무로 된 등산도구는 쓰레기가 되지 않도록 사용전에 제대로 체크합시다.

미처 모르게 쓰레기를 방치하고 가는 경우가 있습니다.

후지산은 3776미터의 정상을 목표로 등반하게 됩니다. 낮에는 뜨거운 햇살 속에서, 밤에는 일출을 보기 위해 어두운 곳을 걷기도 합니다. 고산병에 걸릴 수도 있습니다. 피로, 수면 부족, 컨디션이 안 좋거나 하면 주의력이 떨어집니다.

휴식중에 땀을 닦은 수건, 잠시 벗어 놓은 장갑, 페트병, 사탕등의 과자 포장지, 깜박 잊고 있던 물건, 떨어뜨린 것이 등산로의 쓰레기가 되어 버립니다. 휴식후, 다시 걷기 전에 주위를 잘 둘러 보고 출발합시다. 일행이 있다면 서로 잊은 물건이 없는가 확인합시다.

후지산을 쓰레기 청정 구역으로, 모든 쓰레기는 가지고 돌아 갑시다.

후지산에는 쓰레기통이 없습니다. 각자의 쓰레기는 가지고 돌아갑시다. 후지산은 국립공원임과 동시에 세계유산이기도 합니다. 일본 최고의 후지산, 일본의 심볼인 후지산, 그리고 아름다운 후지산에 쓰레기는 어울리지 않습니다. "모든 쓰레기는 가지고 돌아간다"는 규칙을 지키면서 후지산 등산을 합시다.

작년 (2017년), 등산로와 산장 근처에 등산객의 쓰레기, 마시고 난 페트병, 비에 짖은 비닐 비옷, 과자나 음식물 포장지(플라스틱)가 무분별하게 버려져 큰 문제가 되었습니다.

후지산을 쓰레기 산이 되지 않도록 해 주십시오.

후지산은 옛부터 신성한 산으로 여겨져 왔습니다.

후지산은 등산객에게 감동과 영감을 줄 것입니다.

여러분, 한 사람 한 사람의 협력이 쓰레기 하나 없는 아름다운 후지산을 만들어 나갑니다.

쓰레기를 버리는 것, 불법투기는 법죄입니다. "폐기물 처리 및 청소에 관한 법률"에 의거해 5년 이하의 징역 또는 1,000만엔 이하의 벌금 혹은 둘다 부과되기도 합니다.

20180807135132.png

문의

시즈오카 현 생활 환경부 환경국 자연 보호과 후지산 보전 반
(静岡県くらし環境部環境局自然保護課富士山保全班)
TEL:054-221-2545

기획 · 운영
인정 특정 비영리 활동 법인 후지산 클럽
(認定特定非営利活動法人富士山クラブ)

最終更新日  2018年8月15日